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박광수 (지은이)
1/1
help_outline책 정보
아직은 마음이 좁아보이는 아저씨의 이야기. 뭔가 아직 아집이 남아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부분이 종종 있었지만 가볍게 읽기 좋았다. 느낌상 화를 잘 내고, 자기의 영역이 확실하고, 다른 사람을 틀렸다 말할 수 있는(나는 이제는 그러기가 어렵다고 생각한다. 다들 이유가 있을거라 생각이 되어지고 그럴려고 노력하는 것이 바른 것이라 생각한다.) 사람이구나 싶다. 자기가 누구보다 열심이였고 치열하게 살았으며 다른 이들을 조금은 얕보는 마음이 보이는 사람..나랑도 비슷한 부분이 있네 ㅎㅎ 고쳐야지..책 내용보다 작가가 어떤 사람인지 느껴지는 책이였다. 그리고 어떤 부분들은 계속 되세기게 되는 부분도 있는 책...